22일 오전 6시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구만리의 작은 어촌 마을에서 마을축제에 사용하기 위해 전날 오후에 만들어 놓았던 고등어탕 솥에서 농약 냄새와 비슷한 악취가 나는 것을 마을 부녀회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이 마을에 사는 68세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긴급 체포해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A씨가 22일 새벽 공동취사장을 드나드는 모습이 촬영된 차량 블랙박스와 CCTV를 확보했는데요

    이날 오전 4시쯤 공동취사장에 들어가 수산물 축제장을 찾는 노인들에게 대접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고등어탕에 농약으로 의심되는 물질을 투입한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 중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마을 공동취사장에서 전날 만들어 놓았던 20~30인분 고등어탕이 들어있던 솥에 손가락을 넣어 맛을 본 마을 부녀회원이 구토 증세를 일으켰고 손가락 끝 색이 변했다며 국과수에 정확한 성분 조사를 의뢰해 놓았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국과수에 성분 조사를 맡겨 놓았고 정확한 성분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4~5일 기다려봐야 될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은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으로 유명합니다

    Posted by 야자수